기사제목 '승차 공유' 고젝, 내년 말레이 진출…그랩 "한 번 붙어보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승차 공유' 고젝, 내년 말레이 진출…그랩 "한 번 붙어보자"

기사입력 2019.11.08 19: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db62e730d69389d064077053270bf9d_kvRmMdAPnihIR8zYk.jpg고젝 새 로고 [이미지: 고젝 웹사이트]
 
말레이시아, '오토바이 택시' 수도권 시범 운행 허용 

동남아시아 '투톱' 승차 공유업체인 그랩(Grab)과 고젝(Go-Jek)이 말레이시아에서도 경쟁을 벌이게 됐다. 

말레이시아 정부가 내년 1월부터 6개월 동안 쿠알라룸푸르 수도권에서 오토바이 승차 공유 서비스 시범 운행을 허용하기로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다.

6일 뉴스트레이츠 타임스 등에 따르면 안소니 록 말레이시아 교통부 장관은 하원에서 오토바이 승차 공유 서비스에 관해 질의 받자 "6개월 동안 서비스 가용성과 수요 수준 평가가 이뤄질 것"이라고 답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하는 차원에서 스마트폰 앱으로 오토바이 택시를 불러 탈 수 있도록 합법화하기로 하고, 입법을 추진 중이다.

안소니 장관은 "시범사업은 클랑밸리에 국한하며, 운전사와 탑승자 모두 18세 이상이어야 한다. 오토바이 승객은 1명만 탈 수 있다"고 말했다.

클랑밸리는 수도 쿠알라룸푸르와 인근 상업 중심지역을 뜻한다.

시범사업에는 인도네시아의 고젝과 말레이시아 스타트업 데고 라이드(Dego ride)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오토바이 택시 합법화가 추진되자 말레이시아의 택시회사와 기존에 자리 잡은 승차 공유업체 그랩은 시장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빅 블루 택시' 설립자 샴수바린은 8월 말 "오토바이 택시는 오직 자카르타와 태국, 인도, 캄보디아 같은 나라의 가난한 사람용"이라고 말했다.

이에 뿔이 난 고젝 오토바이 운전사 400명이 주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날 시범 운행 허용 소식이 전해지자 그랩 말레이시아 측은 공식 트위터에 "한 번 붙어보자. (Bring it on!) 건전한 경쟁이다"라고 밝혔다.

그랩은 말레이시아에서 승용차 공유서비스는 물론 오토바이로 음식배달과 택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랩은 현재 싱가포르·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태국·베트남·필리핀·미얀마·캄보디아 등 8개 국가에서, 고젝은 인도네시아와 베트남·필리핀·태국·싱가포르 등 5개국에서 이용할 수 있다.

안드레 술리스툐 고젝 공동대표는 최근 말레이시아와 필리핀으로 사업 확장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