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베트남 언론이 보도한 박항서 감독 실질 연봉 사실일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베트남 언론이 보도한 박항서 감독 실질 연봉 사실일까?

기사입력 2019.11.10 19: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불리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최근 최장 3년(2+1) 재계약하면서 연봉에 대한 관심이 쏠렸다.

10일 박항서 감독 유니폼.jpg▲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대표팀 유니폼 들고 '활짝'[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러나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협회(VFF)는 지난 7일 재계약하면서 박 감독의 연봉을 밝히지 않았다.

현재 세후 24만 달러(약 2억8천만원)인 박 감독의 연봉이 얼마로 인상되는지 구체적으로 공개될 경우 한국과 베트남에서 상반된 반응이 나오는 등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 양측이 비공개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역사상 최고 대우라는 정도만 언급됐다.

이와 관련, 현지 일간 뚜오이째는 지난 9일(현지시간) 박 감독의 실질적인 연봉이 96만 달러(약 11억1천만원)로 일본 국가 대표팀에 이어 태국 국가 대표팀을 이끄는 니시노 아키라 감독의 연봉(94만8천 달러)과 비슷하다고 보도했다.

뚜오이째는 박 감독이 현금으로 세후 60만 달러(약 6억9천만원)를 받고 주거지와 차량, 한국-베트남 항공권, 소득세 등을 지원받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VFF는 이를 위해 현지의 한 대기업과 협력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VFF는 어느 기업이 후원하는지 밝히지 않았지만, 베트남의 삼성으로 불리는 '빈그룹'을 비롯한 다수 기업과 베트남 축구 발전을 위해 손을 잡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박 감독과 VFF가 일절 공개하지 않기로 한 연봉에 대한 위와 같은 구체적인 보도가 사실일지는 미지수다.

일각에서는 추측성 보도에 불과하다는 말도 나온다.

뚜오이째는 또 박 감독과 VFF가 재계약을 협의할 때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2026년 북중미 월드컵 본선 진출이 최종적이고 가장 중요한 목표였다고 전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하는 등 연거푸 역사를 다시 썼다.

또 지난 1월 있었던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도 지난 9월 태국과 비긴 뒤 지난달 10일과 15일 각각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꺾었다.

이 같은 성과 덕분에 박 감독은 지난 8일 AFF가 선정하는 '올해의 감독'으로 뽑혔다. 10개국으로 구성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에서 가장 뛰어난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10일 박항서 감독.jpg▲ 아세안축구연맹 '올해의 감독'상 받는 박항서[독자 제공=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날 시상식에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올해의 국가 대표팀'으로 선정됐고, '최고 선수'상을 받은 응우옌 꽝 하이(하노이)를 포함해 박 감독의 제자 3명이 아세안 축구 선수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