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별이 되는 마을/김현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별이 되는 마을/김현숙

인문창작클럽 연재
기사입력 2019.12.11 15: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별이 되는 마을

                     시. 김현숙

집으로 돌아갈 때마다
정다운 이들이 하나 둘
별이 되어 떠났다

함석집 할머니,
탱자나무집 아저씨,
고향을 떠나 살던 젊은이들이
반딧불 같이 깜빡이다
낯선 땅에서 지기도 여럿,

저녁이면 개들마저 더 소란하던 마을이
이제 집집마다 불 하나 켜면 되었다
불 켜는 이 없는 집들은
더 이상 돌아올 이도 없게 되었다

등잔불 밝히다 일찍 잠든 마을처럼
밤은 까맣고
끝내 돌아갈 곳 없을 절망감이
그 칠흑보다 꺼먼 어둠 속에 나를 고립시켰다


11일 인작.jpg▲ 구글 이미지
 

*** 시작노트

나이가 든다는 건 이별에 익숙해진다는 의미다.
어느덧 부모님을 여읠 나이가 되고, 또 다가올 어느 순간엔 형제와 친구들을 보내는 시간이 오리라.

고향이 그리운 건, 그 곳에 그리운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그리운 이들이 하나 둘 별처럼 지고, 점점 어두워져 가는 마을에 마음이 아프다.
머잖아 어둠 속으로 수몰되어 사라질 고향을 바라봐야 하는 일, 참 무섭다......

 
*인문창작클럽 연재는 데일리인도네시아와 자카르타경제신문에 동시에 실립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