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뉴질랜드 공원에 '시체꽃' 냄새 맡으려고 장사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뉴질랜드 공원에 '시체꽃' 냄새 맡으려고 장사진

기사입력 2020.01.04 03: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체 썩는 악취 '희귀 꽃'…짧게 피고 주기도 예측 못 해

오클랜드에 있는 한 공원에 고약한 냄새 때문에 통상 '시체꽃'으로 불리는 아모르포팔루스 티타늄이 피어 냄새를 맡으려는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4일 시체꽃1.jpg▲ 겨울 정원에 핀 시체꽃[출처: 스터프]
 

4일 스터프 등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 도메인 겨울 정원에 있는 이 꽃은 전날 개화를 시작했으나 워낙 짧게 피었다 시드는 속성과 냄새 때문에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끈다.

동물 사체가 썩는 냄새가 나는 것으로 유명한 이 꽃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가 원산지로 세계에서도 가장 희귀한 꽃 가운데 하나다.

스터프는 시체꽃과 관련, 피는 주기도 예측할 수 없는 것으로 유명하다며 냄새가 고약해 겨울 정원을 찾은 사람 중에는 어지러움을 호소한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하지만 공원 관계자들은 구토할 것에 대비해 토사물 봉지를 휴대할 필요까지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겨울 정원의 열대 식물 전문가 닉 로이드는 이 꽃은 멸종 위기에 처한 꽃으로 하루에 무려 10cm씩 짜라 높이가 3m를 넘기기도 한다며 겨울 정원의 자랑거리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꽃봉오리가 완전하게 형성돼 계속 지켜보고 있었지만 정작 언제 필지는 예측할 수 없었다며 "피고 싶을 때 피는 것 같다"고 농담했다.

그는 "전날 오후 2시께 드디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해 6시께는 활짝 피었다"며 "꽃에서 나는 냄새는 죽은 쥐가 썩어가는 것 같기도 하고 인분과 유황 냄새가 거기에 더해진 것 같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바로 그런 악취가 파리와 딱정벌레 등 수분 곤충들은 물론 호기심이 많은 사람까지 수천 명이나 불러 모았다.

지난 2008년 들어온 이후 2013년과 2015년 단 두 차례 꽃을 피웠던 시체꽃은 48시간에서 72시간 정도 피었다가 시들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겨울 정원을 찾은 한 시민은 꽃 냄새가 오래된 쓰레기통에서 나는 냄새 같았다며 "아주 독특하고 멋졌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