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조꼬위 대통령, 남중국해 나뚜나제도 방문…중국 견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조꼬위 대통령, 남중국해 나뚜나제도 방문…중국 견제

2016년부터 양국 신경전…황금어장이자 천연자원 보고
기사입력 2020.01.08 09: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꼬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8일 전용기를 타고 보르네오섬 인근 남중국해 나뚜나 제도로 날아갔다.

10일 나투나4.jpg▲ 조꼬위 대통령, 남중국해 나뚜나제도 방문…중국 견제[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대통령궁에 따르면 조꼬위 대통령은 이날 리아우주 나뚜나군 공군기지에 도착해 해상통합수산센터를 방문, 선박을 점검하고 어민 수백 명을 만난다.

조꼬위 대통령은 나뚜나 제도와 인근 해상에서의 인도네시아 주권행사에 대해 "타협의 여지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2016년부터 남중국해 나뚜나 제도 주변 해역의 어업권 등을 놓고 중국과 신경전을 벌여왔다.

황금어장이자 천연가스 등 자원의 보고인 이 해역은 인도네시아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이지만, 중국이 자국령으로 주장하는 '남해 9단선(南海九段線)'과 일부 면적이 겹친다.

10일 나투나2.jpg▲ 2017년 인니, 중국과 어업권 분쟁해역 '북나뚜나해'로 명명[인도네시아 해양조정부]
 

인도네시아 정부는 2017년 7월 나뚜나 제도 주변 해역을 '북나뚜나해'로 명명해 지도에 표시하고, 구축함·전투기 추가 배치에 이어 새 군사기지를 건설하는 등 영유권 주장을 강화했다. 불법조업 어선을 나포해 침몰시키기도 했다.

그러다 지난달 중순 중국 순시선이 자국 어선들을 호위해 북나뚜나해에 침입하면서 긴장이 고조된 상황이다.

10일 나투나5.jpg▲ 조꼬위 대통령, 남중국해 나뚜나제도 방문…중국 견제[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인도네시아 정부는 주인도네시아 중국 대사를 불러 항의하고, 정식 외교 서한을 발송한 데 이어 최근 군함 8척과 전투기 4대를 나투나 제도 주변에 배치하고 해상 순찰을 강화했다.

중국 정부는 나뚜나 제도 인근 해역에 대해 '역사적 권리'를 가지고 있고, 자국 어선들이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활동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꼬위 대통령이 직접 나뚜나 제도로 날아가 중국을 견제한 것으로 풀이된다.[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