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미-이란 긴장 반복되면 국제유가 100달러 갈 수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이란 긴장 반복되면 국제유가 100달러 갈 수도"

기사입력 2020.01.13 08: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국과 이란의 극단적 긴장이 반복되면 국제 유가가 100달러까지 치솟아 글로벌 경제가 위축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2일 독일의 보험사이자 세계적인 기관투자자인 알리안츠그룹은 '이란-미국 충돌: 불완전한 데탕트(긴장 완화), 지역적 불안' 보고서에서 이같이 예상했다.

보고서는 "미국과 이란의 충돌로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달러 상승하면 글로벌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연간 0.1%포인트 하락하고 전 세계 인플레이션은 0.3%포인트 상승한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올해 국제 유가 전망치를 종전 배럴당 62달러에서 65.5달러로 상향 조정하면서 "미국과 이란의 극심한 긴장 상황이 여러 차례 되풀이될 경우 국제 유가는 일시적으로 배럴당 100달러 선까지 치솟는 것도 가능하다"고 경고했다.

13일 미국이란충돌.png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장기화해 고유가 상황이 길어질수록 글로벌 경제의 타격은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유가가 배럴당 80달러로 오른 뒤 그 수준을 유지할 경우,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전 세계 지수는 12개월 뒤 2% 하락하고 20개월 뒤 하락 폭은 9%로 커질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 보면 유가가 배럴당 10달러 상승한 상태로 1년이 지나면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영국, 프랑스의 GDP 증가율은 0.2%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인도네시아, 그리스 등의 경제성장률도 0.1%포인트 낮아지고 인도도 0.3%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점쳐졌다.

보고서는 유가 상승으로 인해 가구 구매력이 위축돼 개인 소비가 줄면서 경제를 압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에콰도르와 콜롬비아는 각각 경제성장률이 2.1%포인트와 1.2%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으며 멕시코(0.7%포인트), 러시아(0.6%포인트), 아랍에미리트(0.5%포인트), 노르웨이(0.4%포인트) 등은 유가 상승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됐다.

블룸버그 산하 연구기관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도 지난 7일 보고서에서 브렌트유 가격이 현재 배럴당 70달러 수준에서 배럴당 100달러 선으로 급등하면 전 세계 GDP는 2022년 초까지 0.2∼0.3%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BI는 이 경우 GDP 대비 원유 수입 비중이 높은 국가들의 경제적 피해가 특히 커질 수 있다면서 한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터키 등을 지목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는 지난 8일 이란이 이라크 미군 기지를 보복 공격하자 배럴당 70.82달러까지 상승했다가 이후 배럴당 65달러 근처로 돌아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