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니서 '실종' 한국인 보름만에 찾아…"여행중 폰 분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니서 '실종' 한국인 보름만에 찾아…"여행중 폰 분실"

기사입력 2020.01.13 12: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픽사베이.jpg▲ 발리 힌두사원 [픽사베이 이미지]
 
70대 나홀로 여행객, 가족 전화번호 기억 못 해 연락 두절 

혼자 인도네시아 여행을 나섰다 실종 신고됐던 70대 한국인이 보름 만에 나타났다.

당사자는 휴대전화를 잃어버렸는데 가족 전화번호가 기억나지 않아 여행을 마칠 때까지 연락할 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관에 따르면 작년 12월 28일 족자카르타에 도착한 70대 A씨가 당일 밤 가족과 통화 후 연락이 끊겨 가족들의 애를 태웠다.

A씨가 연락 두절된지 일주일이 지나자 가족들이 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했다. 

대사관은 족자카르타 한인회의 협조를 받아 현지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교민들도 A씨의 행방을 찾는 데 힘을 모았다.

이후 "실종된 A씨와 인상착의가 똑같은 사람을 족자카르타 공항에서 봤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결국 A씨는 연락 두절된 지 보름만인 12일 발리 공항에서 대한항공 한국행 티켓을 발권하면서 대사관과 연락이 닿았다. 사건·사고 담당 영사가 "A씨가 체크인하면 알려달라"고 사전에 항공사에 협조를 요청해 놓은 덕이다. 

A씨는 버스 안에서 휴대전화를 잃어버린 뒤 솔로, 수라바야, 발리까지 계획했던 여행을 계속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