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천공항, 5천400억원 규모 인니 '바땀섬 공항개발' 수주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천공항, 5천400억원 규모 인니 '바땀섬 공항개발' 수주전

기사입력 2020.01.17 20: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KR20200117077700104_05_i_P2.jpg▲ 인천공항, 인니 국영기업 손잡고 '바탐섬 공항개발' 수주전 참여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현지 국영기업 두 곳과 컨소시엄 협약…5월 4일 최종 낙찰자 발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5천400억원 상당 인도네시아 바땀섬 공항개발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현지 국영기업 두 곳과 손을 잡았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13일 자카르타 풀만호텔에서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AP1), 국영 건설사 위자야 까르야(WIKA)와 '바땀 항나딤공항 투자개발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컨소시엄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바땀섬은 빈땀섬과 함께 싱가포르에 인접해 있다. 바땀섬 항나딤공항은 현재 여객터미널과 화물터미널이 각각 1동씩 있고, 8개 항공사에서 23개 노선을 운영 중이다. 2018년 기준으로 여객 562만명이 이용했다.

AKR20200117077700104_04_i_P2.jpg
 
인도네시아 바땀 경제자유구역청은 여객터미널 확장과 개보수, 공항운영과 시설유지보수 관리를 35년 동안 일괄적으로 맡을 업체를 선정하겠다며 민관협력 투자개발사업(PPP) 형식으로 작년 5월 국제경쟁 입찰에 부쳤다.

7개 컨소시엄이 이번 입찰에 참여 중이며, 인천공항공사는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위자야 까르야와 팀을 이뤘다.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는 정부가 100% 지분을 보유한 국영기업으로, 발리공항 등 인도네시아 14개 공항을 운영한다. 위자야 까르야는 인도네시아 전체 도로의 38%, 발전소의 21%를 시공한 곳이다. 

컨소시엄은 3월 31일까지 사업제안서를 제출해야 하며, 5월 4일이 최종 낙찰자 발표, 6월 30일에 실시협약이 체결된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앞으로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중동, 아시아, 동유럽 등 전 세계로 해외사업을 확장하고 국내기업과 동반 진출을 추진함으로써 국가 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