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국인 관광객, 발리 여행 후 코로나19 확진…인도네시아 긴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국인 관광객, 발리 여행 후 코로나19 확진…인도네시아 긴장

기사입력 2020.02.14 08: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발리.jpg▲ 발리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 [자카르타포스트 캡처]
 
중국 안후이성 보고서 공개되자 인니 보건당국·항공사 확인 나서

중국인 관광객이 인도네시아 발리섬 여행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이 공개돼 인도네시아가 긴장하고 있다.

13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 중국 안후이(安徽)성 질병관리본부가 작성한 코로나19 감염 남성 J씨의 이동 경로가 적힌 보고서가 게시됐다. 

J씨는 지난 1월 22일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발 발리행 라이온에어 여객기(JT2618)를 타고 와 발리에서 일주일을 보낸 뒤 1월 28일 발리발 중국 상하이(上海)행 가루다인도네시아 여객기(GA858)을 타고 출국했다.

안후이성 지방정부는 보고서를 통해 J씨가 2월 5일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며 같은 비행기를 탄 승객들은 집 밖에 나가지 말고, 열이 나는 등 이상증세를 보이면 즉시 병원으로 가라고 권고했다.

J씨는 발리에서 출국한 뒤 8일 만에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이런 사실이 전해지자 인도네시아 보건당국과 해당 항공사들은 긴급히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발리 보건국장 꺼뚯 수아르자야는 "J가 발리에 오기 전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아니면 중국으로 돌아가면서 감염됐는지 모른다"며 "발리에 오기 전 감염됐을 가능성이 작지만, 가능성을 열어두고 그의 행적을 추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상적인 잠복기는 3∼7일이고, 14일이 가장 길다"고 덧붙였다. 

라이온에어 대변인은 "발리 공항 의료진의 자료를 검토한 결과 (J씨가 입국 당시) 바이러스에 감염된 흔적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탑승 당시 잠복기였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고, 가루다인도네시아는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 감염자가 한 명도 없다고 발표해 의구심을 키웠다.

하버드대 연구진이 "미감지 사례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하자 인도네시아 보건부 장관이 공개 석상에서 "인증받은 신종코로나 검사키트가 있다. 아무것도 숨긴 것이 없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발리섬에서는 그동안 의심 환자 32명이 격리됐으나 30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지난 11일 입원한 중국인 2명은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