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쿠키를 추억하다/김현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쿠키를 추억하다/김현숙

인문창작클럽 연재
기사입력 2020.03.12 14: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쿠키를 추억하다

                            김현숙

쿠키 하나

눈부신 하얀 햇살
반짝이는 비늘하나 허공을 난다
무중력을 거스르고 땅에 닿으려는 몸짓,
이내 저쪽 어딘가로 사라진다

티셔츠에 박힌 털 하나
올 사이로 빠져
가슴 안쪽을 찌른다

오래 전 가룻(Garut),
오른발이 꺾인 채
절룩이며 내게 오던 아이
그 이상한 몸짓이
골동품이 된 편견을 부수고
오랫동안 열지 않은 
냉동고 속 모성애를 달구었다

자카르타 찌네레(Cinere),
가룻의 아이와 똑닮은 너를
이산가족 상봉하듯 만나고
'가룻'하고 입술을 내밀면
에델바이스 군락을 싸고돌던 
맑은 바람소리가 났다

쿠키 둘

서로 비껴가는 운명을 만났다
설렘은 짧고
그리움은 길어
가룻의 골목마다 서늘히 내리던 그늘

사려는 덜하고
열정은 넘쳐
땅속에서 부글거리던 뜨거운 눈물

살다가 이상한 일이 생겼다
단 한 번 가본 곳이 고향이 되고
그토록 짧았던 인연이 자식처럼 가슴에 묻히는 일이



가룻1.jpg▲ 사진: 조현영/manzizak
 

쿠키를 추억하다 시작노트

가룻(Garut)이 종종 그리운 가장 큰 이유는 나의 애견, 쿠키와의 인연을 맺어준 곳이기 때문이리라.
네덜란드 강점기에 '자바의 스위스'로 불렸다던 명성답게, 단내나는 서늘한 공기와 초록으로 덮인 경치가 사뭇 이쁘기도 하지만 말이다.
그곳에 사는 지인의 강아지가 눈에 밟혀 자카르타 오자마자 헤어진 가족을 수소문하듯 찾아 나섰던 아이가 바로 쿠키였다. 3년이라는 시간이 우리에게 허락된 전부였지만, 우리가족 모두 서로가 그와 더 특별한 사이였음을 은근히 자랑하곤 한다.
그 후로 가끔 나조차 낯선 나를 발견한다.
단 한 번 가본 곳을 고향인 양 그리워하거나, 잠깐 스친 인연을 가슴에 묻고 아파하거나.


* 이 글은 데일리인도네시아와 자카르타경제신문에 함께 실립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