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안전자산도 떨어졌다…주식·원화·채권 '트리플 약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안전자산도 떨어졌다…주식·원화·채권 '트리플 약세'

기사입력 2020.03.13 15: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코스피 '대폭락 장세' 지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가 글로벌 금융시장을 강타한 13일 오전 국내 금융시장에서는 주식, 채권, 원화 가치가 일제히 하락하는 '트리플 약세' 현상이 나타났다.

13일 오전 10시 15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6.16포인트(6.88%) 내린 1,708.17을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111.65포인트(6.09%) 내린 1,722.68에서 출발해 낙폭을 키웠다. 장중 한때 8% 넘게 하락하며 1,684.56까지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3천883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44.47포인트(7.89%) 내린 519.02를 나타냈다.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개장 직후부터 동반 폭락하면서 시장 매매거래가 일시 중단됐다. 코스닥시장에 1단계 서킷브레이커와 사이드카가, 유가증권시장에 사이드카가 각각 발동됐다.

원/달러 환율은 급등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10시 15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8.4원 오른 달러당 1,224.8원에 형성됐다.

장중 기록으로는 2016년 3월 3일(1,227.0원) 이후 4년 만에 최고다.

채권 금리도 급등(채권값 급락)했다.

이날 오전 10시 15분 현재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10.7bp(1bp=0.01%포인트) 상승한 연 1.157%를 기록했다.

10년물은 연 1.537%로 16.2bp 급등했고, 20년물과 30년물은 각각 17.0bp 상승, 12.7bp 상승한 연 1.597%와 연 1.559%를 기록했다.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은 일반적으로 주가지수가 하락할 때 가치가 오르지만, 금융시장 전체가 '패닉'에 빠지면 가치가 하락한다.

마찬가지로 안전자산인 금값도 하락세다. 이날 10시 기준 KRX 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22% 내린 6만2천원에 거래됐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공포가 전 세계를 덮치면서 12일(현지시간) 미국과 유럽 증시는 10% 안팎으로 하락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놓은 코로나19 대응 조치는 오히려 시장의 불안을 키웠고 유럽중앙은행(ECB)이 발표한 시장 부양책에도 투자자들은 실망했다.

시장에서는 미국 뉴욕증시 120년 역사에서 가장 충격적인 사건인 1987년 '블랙 먼데이' 이후로 최악의 하루라는 평가가 나온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