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몰틀알틀]내디뎠다, 걷어붙이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몰틀알틀]내디뎠다, 걷어붙이다

몰라서 틀리고 알고도 틀리는 생활 속 우리말_117
기사입력 2020.06.02 13: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부분의 사람들이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고 댓글을 보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이는 이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가 현대인들에게 정보 공유와 관계 형성을 위한 주요 의사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그 속에서 우리는 소통의 기본 수단으로 문자를 사용하고 있고 그 어느 때보다도 문자의 중요성과 올바른 문자 표현의 필요성을 실감하곤 한다. 분명하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우리말을 바로 알고 바로 쓰고자 노력하는 분위기가 교민 사회에 형성되기를 기대하면서 평소 자주 쓰는 말들 중 틀리기 쉬운 우리말을 찾아서 함께 생활 속으로 들어가 보자.
 

“아무런 준비도 없이 귀농에 첫발을 내딛었던 때를 돌아보면 참 무모했다는 생각이 들어.”
“두 팔 걷어부치고 내 일처럼 도와준 이웃이 있었기에 잘 적응할 수 있었지.”

교육, 일, 문화, 종교 등 각종 사회 활동과 의료 서비스를 포함한 각종 서비스 분야에서 인터넷과 로봇 산업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비접촉(un-tact, on-tact) 양상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재택근무, 재택교육, 재택문화가 보편화 되고 많은 분야에서 로봇이 사람의 자리를 대신하게 되겠지요. 많은 사람들과 직간접 밀착 접촉이 불가피한 고층 공동주택보다는 단독주택, 또는 테라스가 있는 저층 공동주택을 선호하고, 도심보다는 자연과 좀 더 가까운 도시 외곽 지역과 농촌, 산촌이 재조명을 받게 될 거라고도 합니다. <오래된 미래>의 저자 헬레나 노르베르 호지는 인도 북부 오지 라다크를 여행하면서 인류가 지향해야할 미래의 삶의 모습을 만나게 되지요. 우리는 코로나19 이전의 삶을 그리워합니다. 그러나 그 보다 훨씬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야 하지 않을까. 

오류를 찾으셨나요? 그렇습니다. 위의 두 문장은 다음과 같이 써야 맞습니다.

“아무런 준비도 없이 귀농에 첫발을 내디뎠던 때를 돌아보면 참 무모했다는 생각이 들어.”
“두 팔 걷어붙이고 내 일처럼 도와준 이웃이 있었기에 잘 적응할 수 있었지.”

몰틀알틀.jpg
 
내딛었다 × ⇒ 내디뎠다 ○
걷어부치다 × ⇒ 걷어붙이다 ○

‘내딛다’는 ‘내디디다’의 준말입니다. 그런데 ‘내디디고, 내디디어(내디뎌)’와 같이 ‘내디디다’는 자음, 모음 어미 활용이 모두 자유로운 반면 ‘내딛다’는 모음으로 시작하는 어미 활용은 인정하지 않습니다. 즉, ‘내딛-/-고(→내딛고)’, ‘내딛-/-는(→내딛는)’ 등과 같이 자음으로 시작하는 어미와는 쓰일 수 있지만, 모음으로 시작하는 어미와 결합한 형태인 ‘내딛-/-어(→내딛어)’, ‘내딛-/-은(→내딛은)’, ‘내딛-/-었-(내딛었-)’ 등은 인정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모음으로 시작하는 어미 앞에서는 본딧말의 어간인 ‘내디디-’를 사용하여 ‘내디디-/-어(→내디디어, 또는 내디뎌)’, ‘내디디-/-(으)ㄴ(→내디딘)’, ‘내디디-/었-(→내디디었-, 또는 내디뎠-)’과 같이 써야합니다.
‘가지다, 서두르다, 서투르다, 머무르다’의 준말인 ‘갖다, 서둘다, 서툴다, 머물다’도 마찬가지입니다. 본딧말의 활용형인 ‘가지어(가져), 서둘러, 서툴러, 머물러’와 같이 활용합니다. ‘갖어, 서둘어, 서툴어, 머물어’와 같은 준말의 활용형은 인정하지 않습니다.
“관심을 갖으면(×)/가지면(○) 오히려 불편해 할 수 있어요.”
“초보라 운전이 많이 서툴어요.(×)/서툴러요.(○)”

‘걷어붙이다’와 같이 ‘밀어붙이다, 올려붙이다, 몰아붙이다, 쏘아붙이다’와 같이 모두 ‘-아(어)부치다’가 아닌 ‘-아(어)붙이다’를 사용하는 것이 맞습니다. 유일하게 ‘벗어부치다’만 ‘-아(어)부치다’를 표준어로 인정하고 있는데 이 역시 일부 사전에서는 ‘벗어붙이다’를 표준어로 삼고 있기도 합니다.
“직원들을 몰아부친다고(×)/몰아붙인다고(○) 일의 효율이 높아지는 것은 아니더라고.” 

♠ 알고 보면 쉬운 우리말, 올바르게 쓰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중요!

* 한글 맞춤법, 표준어 검색을 위한 추천 사이트
국립국어원 http://www.korean.go.kr/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http://stdweb2.korean.go.kr/main.jsp


* 이익범
이화여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 교사를 지냄. 현재 한국어 교사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