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도네시아 장관 암살 시도한 'IS 추종 부부'에 징역 12년·9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도네시아 장관 암살 시도한 'IS 추종 부부'에 징역 12년·9년

기사입력 2020.06.26 19: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작년 10월 10일 당시 위란또 정치법률안보조정 장관 흉기로 찔러

인도네시아 장관을 흉기로 찔러 암살을 시도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추종 부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26일 CNN인도네시아 등에 따르면 서부 자카르타 법원은 작년 10월 당시 위란또 정치법률안보조정 장관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아부 라라(51)에게 징역 12년을, 위란또 장관과 동행한 경찰서장을 찌른 혐의로 아내 피트리아 디아나(21)에게 징역 9년을 전날 각각 선고했다.

위란또.png▲ 위란또 정치법률안보조정장관
 
작년 10월 10일 위란또 장관은 자바섬 반뜬주에서 열린 대학교 행사에 참석했다가 이들 부부의 공격을 받았다.

위란또 장관은 복부를 찔렸고, 경찰서장 등 수행원들도 부부를 제압하는 과정에 다쳤지만 모두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작년 10월 말 두 번째 5년 임기를 시작하면서 정치법률안보조정 장관을 마흐푸드로 교체했다.

재판부는 위란또 전 장관에게 정부가 3,700만 루피아(314만원)를 테러 피해자 보상금으로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화상으로 진행됐다.

재판부는 알람샤가 IS 연계 테러 단체인 '자마 안샤룻 다울라'(JAD) 소속 조직원이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들 부부는 SNS에 게시된 IS 동영상과 강경 발언 시청을 통해 과격화됐다"며 "암살 시도 전 IS 수괴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에게 충성을 맹세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들은 테러 행위를 저질렀고, 자녀까지 현장에 데려와 범행에 연루시켰다"고 덧붙였다.

알바그다디는 작년 10월 미군 특수부대 급습으로 자폭했다. 이후 IS 근거지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로 옮겨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상황이다.

인도네시아는 온건하고 관용적인 이슬람 국가로 분류됐으나, 수년 전부터 원리주의 기조가 강화됐고 IS 추종 세력이 반복해서 테러를 저지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