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조코위 인니 대통령 중국산 코로나 백신 가장 먼저 접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조코위 인니 대통령 중국산 코로나 백신 가장 먼저 접종

기사입력 2021.01.07 08: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코위.jpg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 13일에 코로나백신 가장 먼저 접종 [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시노백 백신 긴급사용 허가 전 보건부가 접종 일정부터 발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오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인도네시아 접종 대상자 가운데 가장 먼저 맞는다.

 

부디 구나디 사디낀 보건부 장관은 5일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프로그램은 다음 주 수요일인 13일 조코위 대통령에게 가장 먼저 시행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조코위 대통령에 이어 내각 각료들은 물론 전국 34개 주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며 "지자체장이 백신접종 프로그램에 참여해 국민이 믿고 따를 수 있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띠또 까르나비안 내무장관도 "13일에 상징적으로 조코위 대통령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며 "14∼15일 (우선 접종 대상자들에게) 백신 접종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 보건 지침을 반드시 준수하라"고 당부했다.

시노백 백신.jpg
작년 12월 31일 인도네시아에 도착한 시노백 백신 [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조코위 대통령은 보건 의료진에게 최우선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되, 발열 등 약간의 영향이 있을 수 있으므로 다 같이 한 번에 접종하지 말고 적절히 나누라고 지시했다.

 

가령 간호사가 4명이 있다면 모두 같은 날 백신을 맞지 말고, 2명씩 나누라는 뜻이라고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지난달 중국 시노백에서 코로나19 백신 300만회 분을 조달한 인도네시아 보건 당국은 이달 3일부터 34개 주 1만여 개 보건소·병원으로 수송을 시작했다.

 

인도네시아 식약청은 아직 시노백 백신의 긴급사용 허가를 내주지 않았으나, 보건부 장관이 접종 시작 일정을 먼저 발표했다.

 

식약청은 접종 시작 전 긴급사용 허가를 내줄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네시아는 서부 자바 반둥에서 시노백 백신 3상 임상 시험을 작년 8월부터 진행, 식약청이 안전성과 효능 데이터를 막바지 분석 중이다.

 

인도네시아는 집단 면역을 위해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전체 인구의 70%인 1억8천150만 명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접종할 계획이다.

 

올해 1∼4월 우선 접종 프로그램을 통해 보건의료인 130만 명, 공무원·공공근로자 1천740만 명, 60세 이상 노인 2천150만 명에게 각각 접종한다.

 

나머지 일반인들은 올해 4월부터 내년 3월까지 순차로 접종받는다.

 

자카르타 주정부 등 각 지자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가 고의로 회피할 경우 벌금 등 처벌 규정을 마련했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6천753명 추가돼 누적 77만2천여명이고, 사망자는 2만2천911명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