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에어앰뷸런스로 한국행 인도네시아 교민, 코로나로 끝내 사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에어앰뷸런스로 한국행 인도네시아 교민, 코로나로 끝내 사망

기사입력 2021.01.15 15: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억여원 자부담 이송 후 24일만…한인 사망자 5명으로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공호흡기를 부착한 채 에어앰뷸런스를 타고 한국으로 이송된 인도네시아 교민이 24일 만에 사망했다.

 

  15일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작년 12월 22일 코로나19 증세 악화로 에어앰뷸런스를 타고 한국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받던 교민 A(64)씨가 이날 오전 6시께 숨졌다.

 

  자카르타 외곽 땅그랑에 거주하던 A씨는 코로나19 확진 후 위독해지자 가족들이 자비로 1억2천여만원을 부담, 에어앰뷸런스를 대절해 한국으로 이송됐다.

 

  당시 싱가포르에 있던 에어앰뷸런스(리어젯 60 기종)가 자카르타로 와서 A씨를 인도네시아인 의사 1명, 간호사 2명과 함께 실은 뒤 필리핀 마닐라를 거쳐 인천공항으로 날아갔다.

 

  인도네시아는 하루 확진자가 1만명 안팎을 오가면서 인공호흡기가 있는 중환자실(ICU) 병상이 태부족이기에 A씨의 에어앰뷸런스 대절이 교민들 사이에 '위급 시 마지막 대비책'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A씨는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다시 중환자실로 옮겨진 뒤 끝내 숨을 거뒀다.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교민 사회에 애도가 이어졌다.

 

  A씨가 한국의 병원에서 사망함에 따라 인도네시아 한국인·동포 가운데 코로나19 사망자는 다섯 명으로 늘었다.

 

  현재까지 대사관 집계로 한국인·동포 누적 9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5명이 숨지고, 73명이 회복했다. 1명이 입원 치료, 11명이 자가격리 치료 중이다.

 

  확진 판정을 받고도 대사관에 신고하지 않은 한국인 수는 훨씬 더 많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현지 의료사정이 열악하다 보니 인도네시아에서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어 귀국하자마자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숫자도 급증세다.

 

  이날도 2명이 추가되는 등 누적 147명으로 집계됐다.

 

에어앰블런스.jpg
작년 12월22일 교민 확진자 A씨를 에어앰뷸런스에 태우던 모습 [플라잉닥터스 제공=연합뉴스]

 

 

에어앰블런스 인천공항.jpg
작년 12월22일 저녁 인천공항에 도착한 에어앰뷸런스 [플라잉닥터스 제공=연합뉴스]

 

 

에어앰블런스 항공기.jpg
지난달 22일 인니 교민 코로나 환자 이송한 에어앰뷸런스 [플라잉닥터스 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