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아세안대표부, 자카르타한국학교에 '동해 표기' 고지도 전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세안대표부, 자카르타한국학교에 '동해 표기' 고지도 전시

기사입력 2021.01.19 00: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임성남 대사 "학생들 동해 표기 이해 높아지는 계기 되길"

 

주아세안 한국대표부가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JIKS)에 동해 표기 고지도를 상설 전시했다.

 


20일 지도1.jpg
자카르타 한국국제학교에 걸린 '동해 표기 고지도'. 왼쪽은 김윤기 교장, 오른쪽은 임성남 아세안 대사 [주아세안 한국대표부 제공=연합뉴스]

 

 

19일 주아세안 한국대표부에 따르면 임성남 대사는 이날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를 방문해 독일 지도제작자 피터 쉥크(Pieter Schenk)가 1708년에 제작한 아시아 지도를 전달했다.

 

이 지도에는 한국과 일본 사이 바다에 'MER ORIENTALE'(동해 또는 동양해)이라고 적혔다.

 

임 대사는 "이 고지도가 동해 해역이 과거부터 어떻게 표기됐는지 보여주는 구체적 사례"라며 "학생들의 동해 표기 이해와 국제사회 논의 동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윤기 교장은 "고지도가 동해 표기 확산을 위한 교육자료로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20일 지도2.jpg

'MER ORIENTALE'(동해 또는 동양해)로 표기된 지도[주아세안 한국대표부 제공]

 

 

이날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에 전달된 고지도는 아세안 대표부가 외교부에서 예산 1천만원을 지원받아 자카르타 만다린오리엔탈 호텔 내 골동품 바르텔 갤러리에서 매입한 18세기 고지도 5장 가운데 1장이다.

 

2019년 7월 아세안 대표부 윤상욱 공사참사관이 바르텔 갤러리에서 동해·동양해(MER ORIENTALE), 한국해(MER DE COREE)가 표기된 고지도를 발견하고 임 대사에게 건의, 외교부에 매입 예산을 요청해 승인받았다.

 

아세안 대표부는 매입한 고지도를 널리 전시해야 한다고 보고, 1번을 한국 대표부 청사에, 2번 지도를 대사 관저에, 3번 지도를 인도네시아 가자마다대학교에, 4번 지도를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에 상설 전시했다.

 

5번 지도는 독특하게도 한국과 필리핀이 매우 가깝게 그려져 있기에 주필리핀 한국 대사관에 전시할 계획이다.[연합뉴스]

 


20일 지도3.jpg
동해(동양해), 한국해로 표기된 2∼5번 지도[주아세안 한국대표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