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부자바 마디운, 코로나병상 부족에 열차를 응급병원으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부자바 마디운, 코로나병상 부족에 열차를 응급병원으로

기사입력 2021.01.23 14: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열차.jpg
중부자바 주 마디운 시지방정부는 열차를 개조해 코로나19 병실로 사용하고 있다. [유튜브 동영상 갭처]

 

보건의료진 13만명 백신접종 완료…코로나대응 위원장도 확진

 

인도네시아 동부자바 주 소도시 마디운(Madiun)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이 부족해지자 열차를 응급 격리병원으로 동원했다.

 

23일 현지 언론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마디운 시정부는 "우리 지역의 코로나19 지정 병상이 환자로 꽉 찼기 때문에 국영 철도차량 제조사 INKA가 응급병원으로 준비한 열차를 빌렸다"고 발표했다.

 

8량짜리 열차 3대에는 1층, 2층짜리 침대를 채워 252명의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할 수 있다.

 

하지만, 공개된 열차 내 사진을 보면 침대 간격이 좁고, 감염 예방이나 사생활 보호 장치가 없는 것을 볼 수 있다.

 

인구 25만여명의 마디운 시는 코로나19 확진자는 누적 844명, 사망자는 53명이다.

 

마디운 시는 최근 들어 하루 50∼60명의 확진자가 늘어나자 외부에서 도시로 들어오는 도로를 차단해 3곳의 검문소를 설치하고 음성 확인서를 제시한 사람만 들여보내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전국적으로 연말·연초 연휴 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일일 확진자 수는 이달 8일 처음 1만명을 넘은 뒤 거의 매일 1만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전체 확진자는 누적 96만5천여명, 사망자는 2만7천여명이다.

 

인도네시아 보건 당국은 13일부터 보건 의료진을 대상으로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으나 22일까지 13만2천명만 맞아 인도가 일주일 만에 100만명을 접종한 데 비해 느리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확진자가 계속 늘자 외국인 입국금지 강화 기간을 내달 8일까지 연장하고, 자카르타 등 자바섬과 발리섬 주요 도시에 내린 사회활동제한조치(PPKM)도 같은 날까지 연장했다.

 

정부 코로나19 대응 테스크포스(TF) 위원장인 도니 모나르도는 이날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아무런 증상이 없다"고 확진 사실을 공개했다. [데일리인도네시아]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