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상균의 식물원 카페 82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상균의 식물원 카페 82

기사입력 2021.02.09 22: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일자일루一字一淚

 

                                                           이동순

 

  모든 눈들은 산맥 저편으로도 내리고 싶었다

  언제였던가 가본 적이 있는 듯한

  그러나 지금은 마음대로 오갈 수 없는

  그곳은 이목구비가 같은 사람이 살고 있었다

  산설고 물설은 타관이 아니었다

  송이송이 뜨거운 눈물을 주먹으로 씻어대며

  눈은 간신히 기슭에 올라 지척의 앞을 보았다

  그리로 더욱 가까이 갈 수 없을 만큼

  몸은 지치고 마음만 급하였다

  행여 바람에 실려 산을 넘을 듯하였으나

  그의 온몸은 중턱에 쓰러지고 말았다

  쓰러진 눈 위로 또 다른 눈이 퍼부었다

  죽어서도 눈은 산맥 저편으로 내리고 싶었다

  묵묵히 긴 밤을 지새운 아침

  사람들은 차디찬 길바닥에 깔린 눈을 보았다

  아무도 눈이 왜 거기 와 있는가를 말하지 않았다


                                 창비시선 24 『개밥풀』 창작과비평사, 1980

 

 

9일 식물원카페.jpg
사진 김상균

 


  “모든 눈들은 산맥 저편으로도 내리고 싶었다/언제였던가 가본 적이 있는 듯한/그러나 지금은 마음대로 오갈 수 없는/그곳은 이목구비가 같은 사람이 살고 있었다/산설고 물설은 타관이 아니었다”

  몇 차례의 강추위가 지나고 나니, 한낮이면 봄이 다가오고 있음을 예감하게 되는 날이 이어지고, 어느덧 설 명절이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설에는 가족을 포함한 ‘5인 이상 집합금지’ 때문에 귀향을 망설이거나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합니다. 한시적이지만 가족 간의 만남을 강제적으로 제한 받게 되는 이러한 경험은, 70여 년 동안 이산가족들이 겪고 있는 아픔을 조금이나마 공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겠지요. 팬데믹은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 차츰 사그라지겠지만, 남북 간의 대결 상황은 끝 간 데 없이 이어지면서 ‘송이송이 뜨거운 눈물을 주먹으로 씻어대며’ 또 한 번의 명절을 맞이하는 삶이 여전히 우리 곁에 있습니다.

 

  모두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바라며, 모든 생명에게 평화와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김영동의 ‘방황’입니다.

 

김상균 시인.jpg

 

김상균 약력

  김상균 시인은 서울 출생으로 부산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85년 무크지 <가락>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시집으로 <자작나무, 눈, 프로스트>와 <깊은 기억> 등이 있다. 대학 강사와 고등학교 교사를 거쳐 KAIST 부설 한국과학영재학교에서 교감으로 퇴임하였다. 다수의 사진전을 개최한 바 있는 사진작가이며, 일찍부터 영화와 음악에 대한 시와 글을 써온 예술 애호가이자, 70년대 후반부터 배낭여행을 해온 여행 전문가이기도 하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