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 코로나19 확진…코치진은 먼저 회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 코로나19 확진…코치진은 먼저 회복

기사입력 2021.03.20 10: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태용.jpg
마스크 쓰고 코칭하던 신태용 인니 국가대표팀 감독 [자카르타=연합뉴스 자료사진]

 

신 감독, 2주간 증상 있음에도 음성 판정 반복되다 뒤늦게 양성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 감독은 20일 연합뉴스 특파원과 통화에서 "지난 2주간 발열, 식욕부진 등 일부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음에도 계속해서 음성이 뜨더니 오늘에서야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감염이 확인됐으니 치료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올해 들어 1∼2월에는 하루 확진자가 1만명을 넘다가 이달 들어 5천∼6천명으로 줄어든 상태다.


신 감독과 한국 코치진은 작년 말 인도네시아의 19세 이하(U-19) 선수 30명을 데리고 스페인 카탈루냐 살루로 가서 전지 훈련을 하다 현지 코로나 상황 악화로 올해 1월 예정보다 빨리 자카르타로 돌아왔다.


이들은 자카르타에서 현지 훈련과 내부 연습 게임을 이어가던 중 이달 5일 유재훈 골키퍼 코치진 겸 통역, 김해운 수석코치를 시작으로 7일에는 이재홍 피지컬코치가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차례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인도네시아 축구 대표팀 선수들은 이미 작년부터 수시로 확진자가 나왔고, 현지인 코치진도 역시나 이달 들어 줄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 감독은 "나는 아침·저녁으로 항원 검사(안티젠)를 받고 PCR도 세 차례 받았지만, 그제까지 모두 음성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우재 코치는 지금까지 계속 음성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코치진은 이미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모두 회복해 다시 음성 상태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신 감독은 전날 오후 3시께 항원 검사 양성 판정을 통보받고, 곧바로 PCR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새벽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 감독은 계속된 발열 증상과 인후 통증, 식욕부진으로 스스로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했지만, 음성 판정이 반복돼 답답하던 상황이다.


다행히 호흡곤란과 고열 등 심각한 증상이 나타나지는 않았지만, 일부 기저질환이 있어서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그는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자카르타 시내 병원에서 폐 엑스레이 촬영을 받고 필요하면 입원 치료를 받을 계획이다.


병실이 부족한 인도네시아는 중증 환자가 아니면 재택 치료를 받게 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6천279명 추가돼 누적 145만여명, 사망자는 197명 추가돼 누적 3만9천339명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