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천공항공사, 6천억원 규모 인니 바땀공항 개발사업 수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천공항공사, 6천억원 규모 인니 바땀공항 개발사업 수주

기사입력 2021.03.22 14: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바땀공항.jpg
인천공항공사, 6천억원 규모 인니 공항 개발사업 수주 [인청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도네시아 바땀섬 항나딤국제공항(바땀 공항)의 민관협력 개발사업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업 기간이 25년에 이르고, 사업비 규모도 6천억원에 달하는 이번 사업은 공사가 따낸 역대 최대 규모의 수주 실적이다. 해외공항 운영·개발 사업을 따낸 것도 국내 최초다.


공사는 스위스 취리히공항, 프랑스 EGIS, 인도 GMR 등 세계적인 공항 운영사들과의 경쟁 끝에 발주처인 바땀경제자유구역청(BIFZA)으로부터 본 사업의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바땀 공항은 2019년 연간 여객이 450만명 규모였으며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을 포함한 8개 항공사가 23개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싱가포르와 인접한 지리적 강점 때문에 2009년 인도네시아 최초로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상업시설 임대사업에 집중돼있던 있던 수익구조를 다변화하고, 공항 영토를 해외로 확장해 신규 항공 수요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과 협력해 공사가 자체 개발한 공용여객처리시스템(AirCUS)을 바땀 공항에 수출하는 등 공항 운영 및 건설 핵심 분야에 국내 기업과의 동반 진출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경욱 공사 사장은 "이번 바땀 공항 사업 수주는 전 세계적으로 공항 인프라 투자개발사업 발주가 위축된 상황에서 이뤄낸 성과라 더 의미가 깊다"며 "공항개발·운영 분야의 해외 진출을 가속해 글로벌 공항 운영사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