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도네시아서 60대 교민 코로나로 숨져…한인 6번째 사망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도네시아서 60대 교민 코로나로 숨져…한인 6번째 사망자

기사입력 2021.04.04 20: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태용.jpg
[자료사진=플라잉닥터스] 3월 27일 신태용 감독을 태우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에어앰뷸런스.

 

대사관에 신고 한인 확진자 누적 113명…실제 훨씬 더 많아


인도네시아에서 60대 한국 교민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인·동포가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례는 이번이 여섯 번째다.


3일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자카르타 외곽 땅그랑에 거주하는 건설업 종사 교민 A(69)씨가 3주 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사망했다.


A씨는 기저질환은 없었으나, 입원 후 상태가 계속 악화하면서 열흘 전부터 인공호흡기를 착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대사관 집계로 한국인·동포 누적 1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6명이 숨지고, 102명이 회복했으며 나머지는 치료 중이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올해 1∼2월에는 하루 1만명이 넘게 늘었으나 3월부터 줄어 최근에는 하루 5천명 안팎을 오가고 있다.


인도네시아 전체 누적 확진자는 152만7천여명, 사망자는 4만1천여명이다.


대사관 집계로는 한국인·동포 확진자가 113명이지만, 인도네시아 보건 당국이 통보해주지 않기 때문에 확진 판정을 받고도 대사관에 신고하지 않은 한국인 수는 훨씬 더 많다.


인도네시아에서 출발해 한국에 입국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 국적자는 누적 228명, 외국인은 누적 153명에 이른다.


한편,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신태용 감독은 에어앰뷸런스를 이용해 귀국 후 건강을 많이 회복했다고 연합뉴스 특파원에게 밝혔다.


신 감독은 지난달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카르타의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던 중 코로나19는 치료됐으나 다른 지병이 악화한 사실을 발견해 지난달 27일 자비로 에어앰뷸런스를 대절, 한국 수도권 병원에 입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