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상균의 식물원 카페 144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상균의 식물원 카페 144

기사입력 2022.08.03 11: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산양


                                                                   최정란


         투명한 현을 허공에서 팽팽하게 당기며

         두 절벽에 현을 거는 악공은

         절벽을 내려오는 방법을 알기까지 얼마나 오래

         벼랑을 살았을까


         기름진 평야에 적응하기에 실패하고

         완만한 풀밭에 제 영역 만들기에 실패하고

         위로 위로 쫓기다 가파른 바위능선을 서식지로 삼은

         초식동물, 뿔이 제 심장을 향해 꼬부라진 짐승


         수시로 제 안에서 천길 벼랑이 솟아나는 짐승

         제가 제 벼랑인 짐승


         바위산의 뼈에 살을 붙이고, 대를 이어 피가

         벼랑으로 스미는 동안

         대를 이은 몰락이 일상이 되도록, 작은

         실수를 허용하지 않는 무심한 추락이 뼈에 각인되도록

         가파른 발굽이 단단한 절망에 최적화되도록

         바위산을 타지만


         몰락에도 더 이상 나아갈 곳이 없어

         무너뜨려도 다시 솟는 벼랑을 박차야 하는 순간이 있다


         누군가의 뿔을 밟지 않고는 건너뛸 수 없는 벼랑

         그래도 건너뛰어야 하는 벼랑

         죽어도 다른 산양의 뿔을 디딤돌로 딛을 수는 없어

         죽을힘을 다해도 안전한 착지에 실패할 것을 알면서도

         건너편 절벽을 향해 몸을 던진다


         탁탁, 추락 아닌 추락을 박차며

         탁탁, 추락일 수밖에 없는 추락을 박차며

         맞은 편 절벽을 향해, 처음 출발한 절벽을 향해

         탁탁, 날마다 솟아나는 벼랑을 박차며

         탁탁, 모든 아득을 밀어내며

         맞은 편 절벽을 향해, 처음 출발한 절벽을 향해


         허공이 갈라지고 허공이 비워진다


         절벽을 박차며 지그재그 허공을 내닫는

         피투성이 발굽이 마지막 절망을 걷어차는 동안

         천 길 바닥이 다가오고, 혼절한 혼이 몸을 빠져나가면

         천 길 골짜기 풀밭에 산양이 숨을 내려놓는다


         산양이 내려놓은 마지막 숨을 받아

         바람의 활이 연주하는 허공

         절벽을 틀로 삼는 거대한 현악기가 완성된다


         피투성이 발굽의 노래, 가파른 벼랑의 노래

         절체절명도, 절박함도, 무모함도 모두 어쩔 수 없이

         노래가 되는 벼랑에 산양이 산다



『동리목월』 여름호, 동리목월기념사업회, 2022



3일 식물원카페.jpg





  “…… //기름진 평야에 적응하기에 실패하고/완만한 풀밭에 제 영역 만들기에 실패하고/위로 위로 쫓기다 가파른 바위능선을 서식지로 삼은/초식동물, 뿔이 제 심장을 향해 꼬부라진 짐승// …… //피투성이 발굽의 노래, 가파른 벼랑의 노래/절체절명도, 절박함도, 무모함도 모두 어쩔 수 없이/노래가 되는 벼랑에 산양이 산다”

  어느새 장마는 가고, 연이어 태풍이 올라오고 있는 8월입니다. 불볕 같은 더위 아래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의 목숨을 건 파업이 있었고, 7월 마지막 날 강릉에서 열린 '싸이 흠뻑쇼 2022' 무대 철거 작업 도중 몽골인 노동자가 20m 높이에서 추락해 숨진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너무나 안타까운 일입니다. 염천의 볕 아래서 ‘피투성이 발굽의 노래, 가파른 벼랑의 노래/절체절명도, 절박함도, 무모함도 모두 어쩔 수 없이/노래가 되는 벼랑에’ 우리의 이웃이 살아갑니다. 정당한 대가와 안전을 위한 우리의 관심과 이를 제도화하기 위해 하나 되는 힘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기입니다.


  모든 생명에게 평화와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James Arthur의 ‘Empty Space’입니다.



김상균 시인.jpg

 

김상균 약력


 김상균 시인은 서울 출생으로 부산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85년 <가락>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시집으로 <자작나무, 눈, 프로스트>와 <깊은 기억> 등이 있다. 대학 강사와 고등학교 교사를 거쳐 KAIST 부설 한국과학영재학교에서 교감으로 퇴임하였다. 다수의 사진전을 개최한 바 있는 사진작가이며, 일찍부터 영화와 음악에 대한 시와 글을 써온 예술 애호가이자, 70년대 후반부터 배낭여행을 해온 여행 전문가이기도 하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