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비극 속에 희망도"…인니 서자바 지진 대피소서 아이 탄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비극 속에 희망도"…인니 서자바 지진 대피소서 아이 탄생

기사입력 2022.11.25 14: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진 속에도 아이 3명 태어나…주지사가 이름 지어주기도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치안주르를 강타한 지진으로 약 300명이 숨지고 6만여 명이 삶의 터전을 잃은 비극 속에서도 대피소에서 아이들이 탄생해 희망을 주고 있다고 데틱 뉴스 등 현지 언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21일 만삭이던 드위(38)씨는 지진이 발생하자 급히 집을 나와 대피했다. 다행히 몸은 다치지 않았지만, 그의 집은 완전히 무너졌다.

 

그는 남편과 함께 대피소 텐트로 거처를 옮겼고, 다음날 진통이 시작됐다. 즉시 지역 보건소로 이동했고 조산사들의 도움으로 건강한 딸을 낳았다. 드위 역시 건강한 상태다.

 

이 소식에 서자바 주지사인 리드완 카밀은 데위씨를 찾아 축하해줬으며 아이 이름을 지어달라는 드위씨의 요청에 금피타 샬리아 카밀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리드완 주지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가 지진 중에 태어났기 때문에 인도네시아어로 지진을 뜻하는 금파(gempa)를 따 금피타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금피타 외에도 2명의 아이가 대피소에서 탄생했다며 "신은 많은 사람이 죽는 시련 뒤에 아이가 탄생하는 은혜도 내려줬다"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아이들의 탄생이 선물이라며 대피소의 많은 이재민에게 희망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전날 오후 5시 기준 272명으로 24시간 전보다 1명 늘었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3분의 2가 아동이라고 밝혔다.

 

또 39명이 실종 상태이며 2천46명이 다쳤다. 5만6천 채가 넘는 가옥이 파손돼 6만2천545명이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학교 31곳을 비롯해 공공시설 171곳이 부서졌다.

 

당국은 1천 명이 넘는 구조대원과 굴착기, 탐지견 등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산사태로 마을 전체가 매장된 치젠딜 마을 수색에 집중하고 있다.

 

수하리얀토 BNPB 청장은 "날씨가 괜찮을 때 더 많은 중장비를 동원할 계획"이라며 "생존자를 구조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