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강인수의 문학산책 #22 가슴 안쪽에 봄이 건축된 적 있다/안이숲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강인수의 문학산책 #22 가슴 안쪽에 봄이 건축된 적 있다/안이숲

기사입력 2024.02.21 11: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슴 안쪽에 봄이 건축된 적 있다

 

                                          안이숲


이 봄을 누가 철거했을까


꽃대는 누수가 시작되었고

군데군데 금 간 잎은

눈빛이 흐려졌으며

 

피었던 꽃을 누가 철거했을까

 

당신의

내벽에서

한때 분홍이었던 나의 봄을

 

문학산책.jpg

 

*시 읽기

누구나 한때 분홍이었던 봄을 기억하실런지요.

찬란했을 설렘이 있었을 그 봄!

물에 새고 금이 가고 흐려지던 날들에 안타까워 하며 시인은 '피었던 꽃울 누가 철거 했을까'라고 묻습니다

무엇이 나의 봄을 가져가게 했을지 무엇이 나의 봄을 무너뜨려지게 했는지 생각해 봅니다.

당신의 내벽에서 화려했던 봄!

누군가 철거 했을수도 있겠고 스스로 사그러들었을 수도 있겠지요.

 

*강인수 

시인. 한양여대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하였고, 2022년 계간<문장>에 시 ‘부재 중’이 신인상으로 당선되었다. 당선작의 제목에서 오랜 기간 자신을 돌아보고자 하는 마음이 전해진다. 1999년 자카르타로 이주했으며 현재는 한국문협 인니지부 재무국장과 우리시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