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외수출 항공기 첫 추락 사례 T-50 훈련기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외수출 항공기 첫 추락 사례 T-50 훈련기는

기사입력 2015.12.20 17: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KAI, T-50 최신화 미국수출형 훈련기 공개 KAI, T-50 최신화 미국수출형 훈련기 공개. 17일 오전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공개된 미국 수출형 훈련기(T-X).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라크·인도네시아·페루·필리핀 4개국에 56대 수출 

인도네시아에서 20일 추락해 현지 조종사 2명이 숨진 T-50은 미국 록히드마틴의 기술 지원을 받아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개발한 초음속 고등훈련기다.

T-50을 기반으로 개발된 FA-50 경공격기를 포함해 국외에 수출된 T-50 계열 항공기가 추락 사고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위사업청의 한 관계자는 "페루 등에 수출된 국산 기본훈련기(KT-1)는 아직 추락사고를 낸 적이 없다"며 "국외 수출 항공기로는 첫 추락사고"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T-50 추락사고의 원인에 대해서는 "인도네시아 당국에서 조사하기 때문에 우리는 접근이 안 된다"며 "공식적인 조사결과가 발표돼야 사고원인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인도네시아 당국에서 협조를 요청하면 제조사인 KAI가 (조사과정에서) 기술적인 부분을 지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T-50과 FA-50 등 T-50 계열 항공기는 2011년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이라크, 페루, 필리핀 등 4개국에 56대가 수출됐다. 인도네시아에 수출된 T-50은 2013년 9월부터 인도됐다.

국내에선 2005년 T-50 계열 항공기가 실전 배치된 이후 2번의 추락 사고가 있었다.

2013년 8월 28일 T-50 고등훈련기가 추락해 조종사 2명이 숨졌고, 2012년 11월 15일 T-50의 파생형인 T-50B 블랙이글이 훈련 도중 추락해 조종사 1명이 순직했다. T-50B는 에어쇼 전용기로 곡예비행에 적합하게 T-50을 개조한 항공기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