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7세 소년 성행위 비디오에 인니 발칵…배후는 외국 소아성애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7세 소년 성행위 비디오에 인니 발칵…배후는 외국 소아성애자

기사입력 2018.01.11 09: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도네시아의 7∼13살 소년들이 성인 여성과 성행위를 하는 동영상을 촬영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영상들은 러시아와 캐나다 소아성애자들의 주문을 받아 제작됐다.

10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은 문제의 영상을 촬영하는데 관여한 현지인 남녀 7명을 아동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작년 4월과 8월 서부 자바 주 반둥의 호텔 두 곳에서 7살과 11살, 13살 소년 3명을 동원해 음란 영상 두 편을 제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감독 역할을 맡은 주범 무하마드 파이살 아크바르(30)는 "페이스북에서 알게 된 러시아인과 캐나다인의 주문에 맞춰 영상을 제작하고 3천100만 루피아(약 250만원)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체포된 피의자 중에는 피해 아동 2명의 친모도 포함됐다. 그는 성행위를 거부하는 아들을 강압해 영상을 찍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 당국은 서구권의 소아성애자 네트워크나 관련 범죄조직이 이번 사건의 배후일 수 있다고 보고 영상 제작을 주문한 외국인들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아동보호법은 소아성애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으며 위반자는 최장 15년 징역에 처해진다.

동남아시아 지역에선 외국인 소아성애자들에 의한 아동 성착취가 심각한 문제가 돼 왔다.

지난 2014년에는 말레이시아에서 자원봉사를 빙자해 생후 6개월부터 12세 사이의 어린이 200여명을 성적으로 학대한 영국인 남성이 적발됐고, 2016년 초에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여자 어린이 11명을 성추행한 호주 국적의 70대 남성이 체포됐다.

이와 관련해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해에만 호주 출신 아동 성범죄자 92명의 입국을 거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