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또 여진이 왔다. 제발 멈추길"…美 모델, 롬복 강진 트윗 중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또 여진이 왔다. 제발 멈추길"…美 모델, 롬복 강진 트윗 중계

기사입력 2018.08.07 06: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진 2.jpg
 
모델 크리시 티건, 롬복 강진관련 "여진 8번 겪어"
호주 장관, 정전 속 대피…싱가포르 장관 "호텔 벽에 금이 가"

"여진이 너무나 많아요. 여전히 흔들립니다. 안정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미국 유명 모델 크리시 티건이 인도네시아 강진 현장에서 올린 트윗이다.

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휴양지인 롬복 섬 북부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 여진과 정전 등 공포 속에서 불안한 밤을 보낸 경험담이 속속 공개되고 있다.

진앙과 멀지 않은 발리 섬에 머문 티건은 이날 오후 7시 46분께 강진이 발생한 이후 트위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현지 상황을 전했다.

"오 마이 갓", "발리, 흔들린다. 안녕" 등으로 트윗을 시작한 티건은 "무엇을 타고 있는 것 같다(It felt like a ride). 15초간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글로 지진의 두려움을 호소했다.

남편인 가수 존 레전드, 두 아이와 함께 발리에 휴가온 티건은 여진이 이어지자 "작은 것(여진)이 또 왔다. 제발 멈춰달라"고도 했다.

6일 날이 밝은 뒤에는 "금방 여진이 또 있었다. 어젯밤 큰 지진 이후 (여진) 8개를 느낀 것 같다"며 "우리는 안전하다"고 다시 트윗을 올렸다. 

호주 내무장관도 지진 현장에 있다가 몸을 피했다.

지진 발생 때 안보 회의차 롬복 호텔에 머물렀던 피터 더튼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나와 대표단은 어둠 속에서 안전하게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더튼 장관은 지진이 닥쳤을 때 건물 12층에 있었다고 AP통신이 현지 언론을 인용해 전했다.

더튼 장관은 호주 페어팩스 미디어에 "(지진은) 우리를 바닥에 엎드리게 하고 전기를 끊을 정도로 강력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이번 지진으로 현재까지 82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진 피해는 특히 롬복 섬의 중심 도시인 마따람에서 컸다.

마침 마따람을 방문 중이던 싱가포르의 카시비스완탄 샨무감 법무·내무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진 당시 10층에 있던 호텔 방이 마구 흔들리고 벽에 금이 갔다고 설명했다. 

샨무감 장관은 "건물 벽들이 갈라졌고 서 있기가 힘들었다"며 "건물이 흔들리는 와중에 밖으로 나와 계단을 내려왔다. 잠시 정전이 됐고 곳곳에 금이 가고 문들이 떨어져 나갔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지진은 규모 7.0의 강진이면서 진원의 깊이도 10㎞에 불과해 피해가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두 번의 지진이 추가로 발생한 데 이어 20여 차례 여진도 이어졌다고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