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도네시아 18세 청년, 49일간 해상 표류하다 극적 구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도네시아 18세 청년, 49일간 해상 표류하다 극적 구조

기사입력 2018.09.28 17: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딜랑.jpg▲ 2018년 8월 31일 인도네시아인 남성 알디 노벨 아딜랑(18)을 태운 채 표류하다 괌 인근 해상에서 발견된 목제 뗏목. [유튜브 동영상 캡처]
 
뗏목타고 1천920㎞ 이동해 괌 인근서 발견…"물고기 잡아 생존"

인도네시아의 한 18세 청년이 뗏목에 타고 49일간 바다를 표류하다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25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파나마 선적 화물선 MV 아르페지오 호는 지난달 31일 괌 인근 해상에서 나무로 지어진 작은 오두막 형태의 뗏목을 타고 해상을 떠돌던 인도네시아인 남성 알디 노벨 아딜랑(18)을 구조했다.

아딜랑은 7월 14일 술라웨시 섬 앞바다 125㎞ 지점에서 뗏목을 묶은 줄이 강풍에 끊기는 바람에 바다를 떠도는 신세가 됐다.

아딜랑은 "한 달하고도 18일을 표류했다. 갖고 있던 식량과 발전기 연료는 첫 일주일에 다 떨어졌다"고 말했다.

다행히 이 뗏목은 팜 나무 잎사귀 등을 물속에 드리워 인공어초와 비슷한 환경을 만들고 밤엔 불을 밝혀 참치 등을 유인하는 '롬퐁'(rompong)이란 이름의 재래식 어구였다. 

아딜랑은 그래서 물고기를 잡아 최소한의 식량을 확보할 수 있었다.

식수는 옷을 바닷물에 적신 뒤 짜내 마시는 방식으로 충당했다고 아딜랑은 덧붙였다. 

해류에 실려 인도네시아에서 괌까지 약 1천920㎞를 이동하는 동안 그는 10여 척의 배를 만났지만, 구조 요청을 전달하는 데 실패했다.

아딜랑은 "부모님을 다시는 뵙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그래서 매일 기도를 올렸다"고 털어놨다.

MV 아르페지오 호 역시 뗏목을 지나치려다가 아딜랑이 휴대용 무전기를 통해 "도와달라"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구조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MV 아르페지오 호는 원래 목적지였던 일본 도쿠야마 항에 도착한 뒤 일본 주재 인도네시아 대사관에 아딜랑의 신병을 넘겼다.

아딜랑은 건강상 특별한 문제는 없는 것으로 진단됐으며, 이달 8일 인도네시아로 귀국했다.

16세부터 롬퐁에 타 온 아딜랑은 다른 직업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다 위에서 홀로 뗏목을 지키고 월 130달러(약 14만5천 원)를 받는 롬퐁 근무는 현지에서도 극한 직업으로 여겨진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