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 토바의 어부/ 김현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 토바의 어부/ 김현숙

인문창작클럽 연재
기사입력 2018.11.15 12: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토바의 어부

김현숙

흩날리는 안개 속
낡은 조각배 하나
첨벙 첨벙 아침을 깨우며
물가로 물가로
밤새 어둠에 떠밀린 삶의 올가미 걷어 올립니다

호수가 물멀미로 토해 낸
수초덩이
찌그러진 생수 병
찢어진 비닐봉지
목숨을 버린 피라미 몇 마리

등이 새까맣게 여읜 노인은
토사물을 양동이에
물고기 마냥 쏟아 붓고
목구멍에 걸린 가래에 
숨 깊은 기침을 합니다

멀리 산 그림자 위로
달아난 물결은 일렁이고
아침은 가깝고
하루는 빠릅니다


112.JPG▲ 사진=조현영 /manzizak
 


*** 시작노트

호수의 저 깊은 곳, 영겁의 세월 위로 지금도 먼지만큼의 시간이 쌓여갑니다.
일평생을 이곳에서 지내 온 노인은 아침마다 호수의 토사물을 정리합니다. 
팔뚝만한 물고기가 튀어오르던 시절도 있었겠지요.
고래만한 물고기를 꿈 꾼적도 있었겠지요.
하지만 그의 나룻배는 오히려 주인의 이력보다 추레해 보입니다.
찰싹거리며 가장자리로 밀려오는 물결을 거스르는 노의 느린 가락이 가끔 마음을 헤집고 들어옵니다.





인문창작클럽(INJAK)
인문창작클럽 (인작: 회장 이강현)의 회원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전문인으로 구성되었으며, 개개인의 다름과 차이를 공유하고 교류하면서 재인도네시아 한인사회를 조명하는 새로운 시각이 되고자 노력하는 모임입니다.

* 이 글은 데일리인도네시아와 자카르타경제신문에 함께 실립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