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도네시아, 연예인 성매매에 발칵…"SNS로 성매수자 물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도네시아, 연예인 성매매에 발칵…"SNS로 성매수자 물색"

기사입력 2019.01.09 09: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연예인 45명, 모델 100명 성매매 의혹…해외 원정 사례도" 

세계 최대 무슬림 인구국인 인도네시아에서 여성 연예인들이 성매매로 적발되는 사건이 벌어져 파문이 일고 있다.

8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은 지난 5일 동부자바 주 수라바야에서 TV 드라마 배우 A씨(28)와 모델 B씨(25)를 잇따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각각 8천만 루피아(약 636만원)와 2천500만 루피아(약 200만원)씩을 받고 자카르타에서 수라바야로 가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현지 광산사업가와 함께 수라바야 시내 호텔에 투숙했다가 적발됐으며, B씨는 성매매 후 자카르타로 돌아가려다가 인근 공항에서 경찰에 붙들렸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두 사람에게 성매수남을 물색해 주고 화대의 절반 이상을 받아 챙긴 알선책 2명 등 공범 6명도 함께 체포했다.

알선책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해당 연예인들의 홍보물을 게시한 뒤 관심을 보이는 남성들에게 접근해 성매매에 나서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성매매 의혹을 받는 연예인 중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루키 헤르마완 동부자바지방경찰청장은 "알선책들을 조사한 결과 연예인 45명과 모델 100명의 이름이 추가로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한 차례 2천500만∼3억 루피아(200만∼2천400만원)의 화대를 받고 같은 방식으로 성매매를 했으며, 일부는 싱가포르와 홍콩 등지로 원정 성매매에 나서기도 했다면서 조만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알선책과 포주 등만을 처벌하는 인도네시아법상 성매매에 나선 연예인들은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A씨와 B씨는 체포된 지 하루 만에 피의자에서 증인으로 신분이 바뀌어 석방됐고, 성매수 남성들은 입건조차 되지 않았다.

인도네시아 아이를랑가 대학 소속 사회학자 바공 수얀토 등 현지 전문가들은 성매수 남성들을 처벌하지 않는 한 인터넷 등을 통한 성매매 확산을 억제할 수 없다면서 관련법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 국회(DPR)는 이와 관련해 조만간 현행 형법을 개정하는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