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라마단 종료', 축제 돌입…조꼬위 대통령 악수하러 긴 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라마단 종료', 축제 돌입…조꼬위 대통령 악수하러 긴 줄

기사입력 2019.06.05 20: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금식 끝나고 르바란 명절 시작…서로 용서하는 '할랄-비할랄' 행사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이 5일 끝남에 따라 세계 최대 이슬람국가인 인도네시아가 이를 기념하는 명절인 '르바란'(이둘 피트리) 축제에 돌입했다.

인도네시아 종교부는 초승달의 위치를 관측한 결과 지난달 6일부터 라마단을 시작, 이날 종료를 결정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전날(4일) 이미 새로운 초승달이 뜨기 시작했다며 라마단을 끝냈다.

이슬람 신자는 이슬람력으로 9월을 뜻하는 라마단 한 달 동안 해가 떠서 질 때까지 음식을 먹거나 물 등을 마시지 않고 금욕생활을 한다. 

이날 오전 인도네시아의 이슬람 신자들은 전국의 모스크에서 라마단 종료를 기념하는 대규모 기도회를 가졌다. 인도네시아는 2억7천만명 인구 중 87%가 이슬람교를 믿는다.

기도회 이후 조꼬 위도도(일명 조꼬위) 대통령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정치 지도자들은 공개적으로 '할랄-비할랄'(halal-bihalal) 행사를 가졌다.

이 행사는 라마단이 끝난 뒤 서로의 잘못을 용서해주는 종교의식에서 유래된 것으로, 유명 인사들은 관저나 자택을 개방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눈다. 인도네시아판 '오픈 하우스' 행사인 셈이다.

조코위 대통령과 악수하고자 이날 자카르타의 대통령궁 인근에는 해가 뜨기 전부터 수천 명이 운집했다.

자카르타 시민 쁘리야띠(22)는 "조코위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오전 6시부터 남편, 생후 6개월된 아이와 함께 줄을 섰다"고 일간 콤파스와 인터뷰에서 말했다.

자카르타 시민뿐만 아니라 보고르, 반둥 등 지방에서 온 시민들도 많았으며, 임신부부터 장애인까지 다양한 시민들이 끝이 보이는 않는 줄을 만들었다.[연합뉴스]


대통령과 악수하는 사람들.jpg▲ 조꼬 위도도 대통령이 5일 아침 이스띠끌랄 대사원에서 무슬림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비서실]
 
대통령 이스띠끌랄.jpg▲ 조꼬 위도도 대통령 5일 아침 자카르타 이스띠끌랄 대사원에서 이둘피트리 기도회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비서실]
 
영부인 이스띠끌랄.jpg▲ 조꼬 위도도 대통령의 영부인 이리아나 여사가 5일 자카르타 이스띠끌랄 대사원에서 열린 이둘 피트리 기도회에 참석했다. 여성과 남성이 따로 앉는 예법에 따라 조꼬위 대통령과 따로 앉았다. [사진: 대통령비서실]
 
페리 와르지요 오픈 하우스.jpg▲ 페리 와르지오 중앙은행(BI) 총재가 5일 아침 자택에서 할랄비할랄 행사를 열고 방문객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중앙은행]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