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교통지옥' 자카르타, 경전철 개통 앞서 무료 시범운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교통지옥' 자카르타, 경전철 개통 앞서 무료 시범운행

1단계 5.8㎞ 구간, 상업 개통일은 미정…탑승객 온라인 모집에 3만2천명 몰려
기사입력 2019.06.11 13: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계 최악 수준의 차량정체로 악명 높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11일부터 경전철(LRT) 1단계 구간이 무료 시범운행을 시작했다.

자카르타 LRT 1단계 구간은 북부자카르타의 끌라빠가딩에서 동부자카르타의 라와망운 벨로드롬 경기장까지 5.8㎞ 구간을 운행한다.

시범운행은 이날부터 21일까지 매일 오전 5시 30분∼오후 11시, 10분 간격으로 진행되며 온라인으로 탑승객을 모집한 결과 3만2천명이 몰렸다. 1단계 구간 6개 역 가운데 5개 역을 운행한다. 시범 탑승객은 이메일로 받은 티켓을 역에서 교환해 사용한다.

LRT2.jpg▲ [LRT자카르타 홈페이지]
 
LRT자카르타 홍보 담당자는 "이번 시범운행은 대중이 새로운 교통수단에 익숙해지도록 하는 것"이라고 안타라 통신과 인터뷰에서 밝혔다.

동남아 최대 도시인 자카르타 인구는 약 1천만명이지만 대중교통이 열악한 탓에 오토바이가 주된 교통수단으로 이용된다.

자카르타는 수도권에서 출퇴근하는 인구도 140만명이 넘어 시내 주행속도가 평균 시속 10㎞를 넘기 힘들 정도라 '교통지옥'으로 불린다.

올해 3월에는 자카르타 도심과 남부를 잇는 15.7㎞ 길이의 지하철(MRT)이 먼저 개통했다.

자카르타 LRT는 당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이전에 공사가 마무리될 예정이었으나, 수차례 완공이 지연됐다. 상업 개통일은 미정이다.

아니스 바스웨단 자카르타 주지사는 "LRT 개통을 서두르지 않는다. 충분히 준비된 뒤에 개통할 것"이라고 앞서 말한 바 있다. LRT 기본요금은 5천 루피아(420원)로 책정됐다. [연합뉴스]

LRT1.jpg▲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LRT 1단계 구간[LRT자카르타 홈페이지]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