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교도통신 "아세안 정상회의서 김정은 11월 부산회의 초청 논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교도통신 "아세안 정상회의서 김정은 11월 부산회의 초청 논의"

"부산 한·아세안정상회의에 초청 추진…20∼23일 방콕 회의서 논의"
기사입력 2019.06.21 12: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일 태국 방콕에서 개막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오는 11월 부산 '한국·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하는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아세안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아세안 회원 10개국 모두가 북한과 국교가 있는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북한의 핵 문제 해결을 위해 관여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교도통신은 23일까지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의와 외교장관 회의에서 아세안 측이 11월 김 위원장을 초대해 회원국 정상들과의 회담을 마련하는 것을 의제 중 하나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교도는 김 위원장이 부산 초청을 받아들인다는 보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교도는 "정상들은 김 위원장이 초대를 거절할 경우 아세안의 체면에 흠이 날 것을 우려하고 있어 어떤 초대 방식을 취할지 신중해지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조꼬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초청을 제안하자, "주목되는 제안"이라며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교도는 "문재인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의 공동 초대 형식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세안만의 초대장을 제안하는 국가도 있다고 한다" "회담이 실현되면 특별정상회의에서 지역 평화와 안정,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아세안의 역할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아세안고위급회의.jpg▲ 아세안 고위급 관료 회담 2019.6.21 [사진:아세안사무국웹사이트]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