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노영민, 조꼬위 대통령에 친서·거북선…"진짜 소중히 생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노영민, 조꼬위 대통령에 친서·거북선…"진짜 소중히 생각

재선 취임식 한 조꼬위 "문 대통령 잘 맞아…현대차 진출 모든 협력"
기사입력 2019.10.21 08: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노영민 조꼬위 대통령.jpg▲ 조꼬위 대통령은 이날 재선 취임식을 갖고 5년의 임기를 시작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꼬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잘 맞는 것 같다. 영부인들끼리도 사이가 좋다"고 친밀감을 표시했다.

조꼬위 대통령은 이날 재선 취임식 후 대통령궁에서 경축 특사로 파견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와 거북선 선물을 전달받고 이같이 밝혔다.

노 실장에 따르면 조꼬위 대통령은 "지난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에서 문 대통령과 만나 좋은 시간을 가졌었다"며 "다음 달 말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뵐 텐데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조꼬위 대통령은 또 "현대차의 (인도네시아) 진출에 대해 모든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사실상 타결한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에 대해서도 기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4년 취임한 조꼬위 대통령은 올해 4월 17일 치러진 대선에서 55.5%의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문재인대통령트위터.jpg▲ 문재인 대통령이 트위터 공식계정에 조꼬위 대통령 취임 축하 글을 올렸다. [이미지: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거북선.jpg▲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꼬위 대통령에게 선물한 거북선.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 대통령은 친서를 통해 재선 취임식을 축하하고, "조꼬위 대통령님께서 보여주신 우정과 신뢰 덕분에 인도네시아와 한국은 아세안에서 유일한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로 발전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노 실장이 추천한 선물 가운데 '거북선' 모형을 직접 골라 선물로 보냈다.

노 실장은 "조꼬위 대통령이 해양강국을 추구하는 국가목표를 가지고 있다. 우리도 그렇다"며 "그래서 상징적 의미가 있는 거북선을 선물로 가지고 왔다"고 대통령궁에서 연합뉴스 특파원과 만나 설명했다.

노 실장은 "신남방정책은 문재인 정부의 큰 외교정책 중에 하나"라며 "신남방 지역에서 교역만이 아니라 중요한 파트너십을 맺으려 하고 있고, 그중에서 인도네시아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면적, 인구, GDP 모든 면에서 아세안의 40%가 인도네시아"라며 "인도네시아와는 특별하게 모든 분야에서 교류·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려고 하고 있다. 진짜 인도네시아를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노영민 특사.jpg▲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조꼬위 재선 취임식서 각국 정상 만나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제공]
 
노 실장은 이날 조꼬위 재선 취임식에 참석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훈 센 캄보디아 총리 등과 잇달아 만나 인사를 나눴다.

노 실장은 이들에게 "문 대통령께서 기다리신다"며 다음 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 달라고 요청했고, 이들도 "기대한다"고 답했다.

그는 또, 왕치산(王岐山) 중국 부주석, 나카야마 노리히로(中山展宏) 일본 외무성 정무관 등과도 인사했다.

노영민 특사와 한인기업인들.jpg▲ 노영민 특사, 재인도네시아 한국 기업인들과 간담회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제공]
 
전날 밤 자카르타에 도착한 노 실장은 이날 취임식에 참석하기 전 현대차와 CJ, 하나은행 등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기업 관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노 실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는 신남방정책을 통해 재 인니 한국 기업인들이 우호적인 환경 속에서 기업 활동을 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계속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우리 기업인들은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2천100여개의 한국 회사들이 100만 명의 현지 고용을 창출하고 있다"며 "자동차·철강·화학·금융·전력 등 제반 분야에서 신남방정책이 성공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기업 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간담회에는 임성남 주아세안 대사와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가 함께 참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