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 장마/채인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 장마/채인숙

인문창작클럽 연재
기사입력 2019.11.28 10: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장마 

                채인숙 

나무들이 
안간힘으로 서서
기억을 잃어간다

젖은 것이 
이미 젖은 것들을
쓸어내리는 밤

오로지한 사람을 놓치고
너는, 
열 아홉에 쓰던 시詩처럼
사납게 울었다


채인숙 (시인) -2015년 <실천문학> 오장환 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 한국 작가회의 회원.  


나무.jpg▲ 사진: Manziizak
 

시작노트: 
 장마는, 잃어버린 사람 때문에 내내 울음을 참다가 밤이 오자 마침내 한꺼번에 슬픔을 터뜨리며 우는 오르페우스의 얼굴을 하고 있다. 잃어버린 사랑만이 진짜라는 듯, 실패하는 시詩만이 진짜라는 듯, 그는 울고 또 운다. 나에게는 시가 그런 것이었다. 언제나 안간힘을 쓰며 울음을 참고 쓰지만 늘 실패한다. 
 그때마다 슬픔을 지키는 나무의 어떤 태도를 생각한다. 작열하는 태양과 쏟아지는 장대비를 온몸으로 받아내며 적는 나무의 문장은 슬프고 아름답다. 그 아름다움이 시가 된다. 그리고 나무에게서 그 아름다운 문장을 읽어내는 당신도 언젠가는 어쩔 수 없이 아름다운 사람이 될 것이라는 늙은 시인의 말을 의심하지 않는다.      


*인문창작클럽 연재는 데일리인도네시아와 자카르타경제신문에 동시에 실립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