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태용, 인니 축구협회장 화상면담…"형님·아우" 화기애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태용, 인니 축구협회장 화상면담…"형님·아우" 화기애애

기사입력 2020.06.27 20: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태용.jpg▲ 작년 12월 28일 인도네시아 축구협회장과 신태용 감독의 모습
 
"훈련 로드맵 변경안 제출 예정…한국 훈련하는 방안 포함"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갈등설'이 불거졌던 현지 축구협회장과 화상 면담을 통해 오해를 풀고, 인도네시아 축구를 성공시키자는 의지를 다졌다.

27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모차마드 이리아완 인도네시아 축구협회장은 전날 밤 통역 배석 하에 신 감독과 단독 화상 면담을 했다며 "신 감독은 인도네시아 축구를 여전히 발전시키고 싶어했고, 우리 두 사람 모두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또 "신 감독에게 '나는 58세이고, 당신은 52세이니 내가 형'이라고 말했더니 신 감독이 형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며 "7월 초에는 신 감독과 한국인 코치진들이 인도네시아에 들어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신 감독은 연합뉴스 특파원과 전화 통화에서 "이리아완 회장과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대화를 나눈 것은 사실"이라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나도 '동생으로 생각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성적을 내는 게 우리가 최우선으로 해야 할 일이기에 훈련 로드맵 변경안을 제출할 테니 신중하게, 자세히 들여봐달라고 요청했다"며 "변경안에는 한국에서 훈련하는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신중한 검토를 한 뒤에도 자카르타로 들어오라고 하면, 그때 가서 7월 입국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신 감독은 인도네시아 축구협회와 국가대표팀, 23세 이하(U-23), 20세 이하(U-20) 대표팀을 4년간 모두 맡기로 계약하고 올해 1월 부임했다.

인도네시아는 내년에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을 치른다. 축구협회는 신 감독에게 이 대회에서 어떻게든 성적을 내야 한다고 목표를 줬다.

신 감독은 19세 이하팀 육성에 초점을 맞춰 올해 1월 태국 치앙마이에서 전지훈련을 했고, 4월에는 독일 훈련, 6∼7월에는 한국 훈련을 할 계획이었으나 2월 말부터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훈련이 중단됐다.

신 감독은 4월 초 축구협회와 협의해 한국으로 일시 귀국했고, 한국에서 지내는 동안 임금도 50% 삭감됐다.

이후 신 감독은 선수들을 한국으로 데려와 훈련하고자 했으나 축구협회가 "인도네시아로 돌아와 국내 훈련을 해라"고 종용하면서 의견 대립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