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자카르타 세탁소에 한국 군복 무더기?…인도네시아 경찰 수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자카르타 세탁소에 한국 군복 무더기?…인도네시아 경찰 수사

기사입력 2020.07.28 15: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군복.jpg▲ 자카르타 세탁소에 한국 군복이 무더기로?…인도네시아 경찰 수사 [북부자카르타 경찰 인스타그램]
 
SNS에 '중국 군복'이라며 동영상 올라와 시끌…韓대사관에도 민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세탁소에 한국 육군·공군 군복이 무더기로 걸려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동영상이 SNS에 퍼져 현지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8일 현지 매체와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주 세탁소에 잔뜩 걸려 있는 군복을 비추며 "중국 군복인데 (북부자카르타) 끌라빠가딩의 세탁소에서 방금 세탁했다. 중국군은 전쟁에 나갈 준비가 됐다"고 주장하는 동영상이 SNS에 유포됐다.

북부자카르타 경찰은 신고를 받고 즉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끌라빠가딩 지역의 42개 세탁소를 확인해봤지만, 군복을 가진 세탁소는 찾지 못했다"며 "영상 속 군복은 중국 군복이 아니라 한국 군복으로 확인됐다"고 초동 수사 결과를 내놓았다.

경찰은 시민들을 안심시키고자 세탁소를 찾아다닌 모습, 군복이 한국 군복이라는 설명 등을 동영상에 담아 발표했다.

경찰은 '중국 군복 동영상' 제작·유포자를 계속 수사 중이라며 허위 사실 유포가 확인되면 최대 4년의 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군복과 관련해 한국 대사관에도 진위를 확인해 달라는 민원이 접수됐다.

동영상 속 군복 마크는 육군 백룡, 진충, 노도 등 다양하다. '김세광'이라는 명찰도 보인다.

대사관 담당자는 "동영상을 자세히 확인해보니 10년 전 교체한 구형 일반 사병용 전투복이고, 계급장을 보니 육군과 공군 구 전투복이었다"며 "한국에서 현용 군복이 아닌 이전 군복을 중고거래한 경우 무죄판결이 확정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작년 5월 대법원은 구형 군화 1켤레를 2만원에 판매한다는 글을 중고판매 사이트에 2017년 올린 A씨에 대해 군복 및 군용장구의 단속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무죄로 확정했다.

A씨가 판매하려던 군화는 '구형 봉합식 전투화'로 2009년 이전에 생산이 중단돼 군에서는 더는 사용되지 않는 것이었다. 재판부는 현용 군복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무죄 판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