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코로나 퍼질라"…인도네시아, 올해도 최대 명절 귀향 금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코로나 퍼질라"…인도네시아, 올해도 최대 명절 귀향 금지

기사입력 2021.03.26 20: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월 6∼17일 라마단 끝 무렵부터 르바란 귀향 금지 발표


인도네시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2년 연속으로 최대 명절인 '르바란'(이둘피트리) 귀향을 금지했다.


무하지르 에펜디 인적자원개발·문화조정장관은 26일 "조코 위도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올해 르바란에도 귀향을 금지한다"며 "연휴 뒤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5월 6일부터 17일까지 귀향을 금지하고, 정말 긴급하고 중요한 일이 있는 사람만 서류를 제시하는걸 전제로 도시 간 이동이 허용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의 올해 라마단은 4월 13일께부터 한 달간이고, 라마단이 끝나는 대로 5월 13∼14일 르바란 휴일이 예정돼 있다. 같은달 15∼16일이 주말이라서 연휴가 길다.


이슬람력으로 9월을 뜻하는 라마단은 초승달의 위치를 관측해 시작과 끝을 결정한다.


이슬람 신자들은 라마단에는 해가 떠 있는 동안 금식한다. 인도네시아 인구의 87%가 무슬림이다.


인도네시아인들은 라마단이 끝나면 최대 명절인 르바란을 즐기는데, 코로나 사태 전에는 통상 2천500만명 정도가 차량·선박·항공기를 타고 귀향길에 오르고, 전국 모스크에서 대형 합동 기도회가 열렸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작년에도 르바란 연휴를 이틀로 줄이고, 대도시 거주민의 귀향과 합동 기도회를 금지했다.


하지만, "제발 집에 있어 달라"는 정부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일부 대도시 거주민들은 어떻게든 고향에 돌아가려고 갖은 수단을 동원했다.


출장명령서, 코로나19 대응 물자 수송 확인서 등 가짜 서류를 만들기도 했고, 견인차를 빌려 고장 난 차량으로 위장한 미니버스 속에 숨은 귀향자들도 있었다.


자카르타 외곽에서 출발해 하루 100㎞씩, 400㎞를 걸어 고향에 간 남성도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인도네시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작년 르바란 이후 1천명대로 올라섰고 그 뒤로 계속 늘어 올해 1∼2월에는 1만명대를 기록한 데 이어 이달 들어서는 5천∼6천명을 오가고 있다.


누적 확진자는 148만2천여명, 사망자는 4만81명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