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항서의 베트남, 동남아시안게임서 신태용의 인니 3-0 완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항서의 베트남, 동남아시안게임서 신태용의 인니 3-0 완파

기사입력 2022.05.07 17: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PYH2021060805570001300_P4.jpg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왼쪽)과 신태용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 [자료사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팀이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 U-23 대표팀을 제압했다.

 

베트남은 6일(현지시간) 베트남 푸토의 비엣트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완승했다.

 

전반까지 0-0으로 맞선 베트남은 후반에만 세 골을 몰아쳐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9분 응우옌 티엔 린이 선제 결승 골로 골문을 열었고, 후반 29분에는 주장인 도훙둥이 한 골을 더해 2-0을 만들었다.

 

베트남은 후반 42분 세 번째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레 반 쑤언이 페널티 지역에서 왼발로 감아 찬 슛이 크로스바를 강타하고 흘렀으나, 레반도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찬 슈팅이 그대로 골대 안으로 향했다.

 

직전 2019년 대회 남자 축구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격파하고 우승했던 베트남은 또 한 번 세 골 차 승리를 따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미얀마, 필리핀, 동티모르와 A조에 묶였다.

 

10개 팀이 참여하는 조별리그는 5팀씩 2개 조로 나뉘어 열리고, 각 조 상위 2위까지 4강에 진출한다.

 

베트남은 이날 동티모르를 4-0으로 꺾은 필리핀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했고, 인도네시아는 4위에 그쳤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뒤 "첫 경기는 언제나 어렵다. 하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어냈다"며 "앞으로도 많은 경기가 있고, 우리는 최고의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첫 경기에서 패한 인도네시아의 신태용 감독은 "할 말이 별로 없다. 베트남의 승리를 축하한다"며 "어린 선수들의 경기력에 아직 미흡한 점이 있다. 하지만 베트남전 패배가 끝은 아니다. 우리는 더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신 감독은 "베트남에서 세 차례 오프사이드가 나왔는데, 심판이 깃발을 들지 않았다. 이로 인해 우리가 득점 기회를 잃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