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도네시아 아우화산 18년 만에 폭발 조짐…경보 격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도네시아 아우화산 18년 만에 폭발 조짐…경보 격상

기사입력 2022.05.13 13: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KR20220512159500104_01_i_P4.jpg
11일 오후 3시께 아우화산 분화구에서 관측된 연기 11일 오후 3시께 아우화산 분화구에서 관측된 연기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

 

'불의 고리'에 있는 인도네시아 아우화산이 18년 만에 다시 폭발 조짐을 보이면서 경보단계가 격상됐다.

 

12일 일간 꼼빠스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는 북부술라웨시 상기헤 제도에 있는 아우화산의 활발한 움직임이 감지됐다며 이날 0시를 기점으로 경보 단계(1∼4단계)를 2단계에서 3단계로 올렸다.

 

이에 따라 주변지역 주민과 관광객은 아우화산 분화구에서 반경 3.5㎞ 이내 접근이 금지됐다.

 

AKR20220512159500104_02_i_P4.jpg

 

아우 화산이 가장 최근에 대규모로 폭발했을 때는 1966년으로, 당시 39명이 숨졌다.

 

1992년에도 폭발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마지막 폭발은 2004년 6월에 있었는데, 당시 화산재가 온 마을을 뒤덮어 2만여 명의 주민이 대피했었다.

 

이후 오랜 기간 잠잠했던 아우화산은 작년 10월 움직임을 보여 경보단계가 2단계로 높아졌다.

 

그러다 이달 9일 200여 차례의 화산성 지진이 감지됐고, 10일에는 290여 차례로 더 늘었다.

 

당국은 11일 오후 3시께 분화구에서 연기가 나오는 것이 눈으로 관측되자 화산가스·수증기 폭발과 용암 분출 가능성이 있다며 경보단계를 3단계로 더 높였다.

 

1만7천여개의 섬으로 이뤄진 인도네시아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어 활화산이 120여개에 이르고, 지진도 잦아 자연재해가 자주 발생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